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현재위치 : Home> 커피인터뷰 [기사작성]

'샘터' 김성구 대표와 커피 한 잔      
커피TV     2020/03/25

부활의 '샘터' 김성구 대표와 커피 한 잔

 창경궁로(헤화동)에 위치한 '샘터'사를 3월17일 방문하였다. 사내 회의실에 비치된 커피 머신에서 흘러나오는 진한 커피를 내린 머그잔을 건너 주시며  밝게 맞이해 주셨다. 김성구 대표님의 모습은 해맑은 미소에 그동안 폐간 소식으로 힘들었을 고민의 모습을 이겨내고 새로 창업하는 초심의 마음이 보이는 듯 하다.

 월간 교양지 '샘터'는 1970년 4월 창간하여 2020년 4월 50주년 기념 발행되는 특별한 해 이기도 하다. 우리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과 웃음, 그리고 감동을 전달해 주는 행복 바이러스다. 더불어 인체 해로운 바이러스는 빨리 사라지길 기원해 본다. 이런 '샘터'가 독자층의 변화된 미디어 환경에 고분분투하며 열심히 운영하였지만 누적된 적자를 극복하기 어려워 폐간을 결정한 소식을 듣고 애닮은을 느꼈었다. 50년의 세월은 독자와 국민들에게 정서적으로 큰 영향을 키친 교양 잡지다. 훌륭한 작가들의 눈부신 글의 향기와 서민들이 시련과 애환을 눈가에 눈물을 젖시며 읽고 마음의 평화와 안식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런 '샘터'가 없어진다는 소식은 인터넷 뉴스에서 접하고 올드 미디어가 뉴 미디어 환경에서 사라지는 현상을 보며 안타가워 했는데 희소식이 들려와 급한 마음에 한걸음에 달려가게 되었다. 그간의 사정을 들어보면 ㅈ작년 12월 '샘터' 폐간을 알리고 깊은 자괴감속에 통회의 시간을 수도원에서 보내며 많은 눈물과 한숨을 기도를 청하며 보냈다. 스스로 밥을 해먹으며 새벽부터 밤까지 이어지는 기도에 참여했지만 피곤한 몸에 잠이 쏟아지기 일쑤였다. 집으로 가는 마지막 날 새벽 미사에서 시편 '내 사랑하는 아들아! 내가 사랑하는 아들에게 짊어질 수 없는 십자가를 매게 하겠느냐?'는 말씀에 마음의 큰 위안의 마음을 지니며 오는 길,  기적같은 일들이 일어나며 희망의 샘이 조금이 흘러나오기 시작하였다. 그 동안 커 놓은 휴대전화에는 안타까움과 위로, 격려, 배신감속에 원망이 가득한 500여 통의 전화와 문자가 빗발쳤다. 

 '샘터'를 유지해 달라는 후원금 모금 부터, 어머니의 유산 35만원을 보낸 제소자도 있었다. 우리은행은 "국내 최고의 교양잡지를 지키고 싶다."며 6개월간 5,000만원 지원을 약속했다. 인터넷을 통한 정기구독자가 2,400여 명이나 늘었다. 이해인 수녀님은 6월 신간의 인세를 '샘터'를 위해 써라며 기부를 하시기로 했다. 독자들이 보내준 힘과 용기에서 1970년 4월 창간사에서 "평범한 사람들끼리 모여 가벼운 마음으로 의견을 나누면서 각자 행복의 길을 찾아보자는 것이 샘터을 내는 뜻"이라고 적혀있다. "'샘터'의 가치를 이어온 신뢰를 바탕으로, 행복에 대한 공감을 넓혀가고 싶습니다."

 그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 이야기를 들여다 보면서 울고 웃었다. "지금까지 살면서 '문제가 없는 집'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 해답을 샘터 독자들에게서 얻었다. 11번의 암 수술을 받은 독자, 70세가 넘어 한글을 깨우쳐 몽당연필로 글을 써서 보내온 독자의 글을 보면서 누구나 다 삶에서 십자가를 지고 간다는 것을 깨달았다. 

"깊은 바닥으로 내려가면서 두려움이 있었지만 발이 바닥에 닫는 순간부터는 어느 방향으로 올라가야 할지 알게 되죠. 비록 지금은 연명치료 상태지만 함께 이겨내려는 직원들의 각오와 동참이 있어 감사할 따름입니다.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행복의 가치를 전하고 싶습니다."




   
  0
3500
호두과자전문점 창업이야기

호두과자전문점 창업이야기 - 커피와 호두과자의 조합(1) 1994년 어느 늦은 밤에 써 본 내가 좋아하는 세가지스무살 대학 신입생, 낯선 학교 생활이 너무도 재미없었다. 나는 그냥 반복되는 일상에 혼자 보내는 별다른 의미없는 시간죽이기를 밥먹듯이 반복했다.그러던 어느날, 교양과목 “글쓰기”에서 교수님은 내가 좋아하는 것 세가지를 적어오라고 하셨다. 내가 원하던 학교도 아니었고, 닭장같은 기숙사 생활에 답답하던 나는 무작정 걸었다. 한번도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는 것을 알고..

[ 기자 - 커피TV ]  2020/07/22 (수) 14:37

닥터영 대표에게 들어본다..나에게 화장품이란...사심으로 만들어

오늘은 화장품회사 "닥터영"의 CEO 채경아 대표님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Q 회사를 설립하게 된 동기는? 닥터영…… 사심으로 만들어갑니다……. 자판기 커피 시절을 기억하는가?  1988년 입학한 대학교 상경대학의 한족 귀퉁이에는 커피 자판기 세대가 나란히 있었다.  그 중 한 개의 자판기의 밀크 커피 맛이 좋아서 그 자판기만 줄이 길었다. 대학 4년 내내 그 커피는 나의 친구였었고, 카페에서 아메리카노를 부르짖으면서도 학교에 들어오는 순간, 슬그머니 그 자판기 앞에 서서 달달한 그..

[ 기자 - 커피TV ]  2020/05/20 (수) 11:34

'빵을 요리하다' 홍동철 대표 인터뷰

 '빵을 요리하다' 4월의 봄비를 맞으며 모처럼 교외로 드라이브를 갔다. 삼송리라는 다소 생소했지만 신도시가 들어선 서울에서 접근성이 매우 좋은 곳에 “빵요가 있었다. 우리는 이곳에서 무엇을 보았을까? 바로 '빵을 요리하다'  홍동철 대표를 만났다. 자유로를 달리면서 과연 빵으로 어떻게 요리할까? 하고 궁금해&nbs..

[ 기자 - 커피TV ]  2020/05/05 (화) 16:55

'Topresso' 오종환 대표 창업기 인터뷰

Topresso 오종환 대표 창업기 인터뷰- 만남  2004년 9월 아산 순천향 대학교 입구에서 '토프레소' 창업을 시작하여 2020년 3월 26일 인터뷰 시점 현재까지 16년간 사업 성공을 이룬 오종환 대표와 학동 사옥에서 얘기를 나눴다. 프랜차이즈 교육을 마치고 오신 대표님은 커피향 같이 부드러운 향기가 나는 듯하다.  ..

[ 기자 - 커피TV ]  2020/04/09 (목) 20:27

대한민국 커피협회 회장 지명근 회장님을 만나보았습니다.

대한 커피협회 지명근 회장님을 만나보았습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대한커피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지명근이라고 합니다 그 협회 회장이라고 하는게 어떻게 보면 봉사직이거든요, 봉사직이다 보니까 협회를 위해서도 업무를 해야 하고 저의 일반 업무도 해야해서 조금 바쁘기는 하지만 국내 커피산업을 위해 일익을 담당한다고 생각하니 책임감을 느끼면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커피머신 쪽을 유통하는 광명상사라는 유통 및 제조업체를 맡고 있기도 합니다. Q 협회회장이 명예직이라는 것은 개..

[ 기자 - 커피TV ]  2020/04/08 (수) 10:47

'샘터' 김성구 대표와 커피 한 잔

부활의 '샘터' 김성구 대표와 커피 한 잔 창경궁로(헤화동)에 위치한 '샘터'사를 3월17일 방문하였다. 사내 회의실에 비치된 커피 머신에서 흘러나오는 진한 커피를 내린 머그잔을 건너 주시며  밝게 맞이해 주셨다. 김성구 대표님의 모습은 해맑은 미소에 그동안 폐간 소식으로 힘들었을 고민의 모습을 이겨내고 새로 ..

[ 기자 - 커피TV ]  2020/03/25 (수) 17:00

1